도련님

2011-08-25

잘 모르겠다. 번역을 전에 해 보려고 했는데 중간에 때려치기는 했지. 사람들 사이의 관계라든가 그런 걸 묘하게 잘 그려내긴 했음. 어찌 보면 별 거 아닌데도 오묘함. 이런 게 대가인가.

성과물 2011년 8월 말 시간을 달리는 소녀
comments powered by Disqus